북한개드립

전날 저능하다면서 다음날 친서 건넨 북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개드립 댓글 0건 조회 105회 작성일 20-03-06 09:52

본문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텔레그램 보내기
전날에 때리고 담날은 사탕주기 식으로 대한민국을 희롱하는 오빠와 여동생이 있다. 그들의 이름은 김정은과 김여정이다.

김정은 친서 전날 김여정은 담화에서 '주제넘은 실없는 처사', '바보스럽다', '저능하다', "세 살 난 아이들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는 등의 막말을 청와대를 향해 쏟아냈다. 그리고 담날은 코로나 어쩌구저쩌구 하면서 마치 자기들이 대한민국을 염려한다는식의 썰레발을 쳤다.

김정은과 김여정의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대응은 의도적인 게 분명해 보이는데, 북한은 대한민국 청와대를 저능아 수준으로 대하면서 갖고 노는것 같다. 병주고 약주고, 그 다음 순서는 약값 뜯어내기로 갈 것 같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19 © HTTPS://GAEDRIP.CO.KR